◐ 거안제미(擧案齊眉/舉案齊眉/举案齐眉) ◑  jǔ àn qí méi


▶ 擧 들 거, 案 밥상 안, 齊 가지러할 제, 眉 눈썹 미


▶ 밥상을 눈썹과 가지런하도록 공손히 들어 남편 앞에 가지고 간다는 뜻으로, '남편을 깎듯이 공경함'을 이름. 아내가 남편을 깍듯이 존경하다. 부부가 서로 존경하다. 案:有脚的托盘。汉代的梁鸿、孟光是一对恩爱夫妻;孟光在给梁鸿送饭时总是把端饭的盘子举得与眉毛一样高;以示对梁鸿的尊敬。后用以形容夫妻相互敬爱。 man and wife respect with each other


▶ 집은 가난하지만 절개가 곧은 양홍(梁鴻)이란 학자가 있었다.

뜻이 있어 장가를 늦추고 있는데 같은 현(縣)에 몸이 뚱뚱하고 얼굴이 못생긴 맹광(孟光)이라는 처녀가 서른이 넘은 처지에서 "양홍같은 훌륭한 분이 아니면 시집을 가지 않겠다."고 한다는 소문을 들은 양홍은 이 처녀에게 청혼을 하여 결혼을 했다.

결혼 후 며칠이 지나도 색시와 잠자리를 같이 아니하자 색시가 궁금하여 자기와 잠자리를 같이 아니하는 이유를 물었다.

양홍이 대답하기를, "내가 원했던 부인은 비단옷 입고 진한 화장을 한 여자가 아니라 누더기 옷을 입고 깊은 산 속에 들어가서라도 살 수 있는 그런 여자였소." 하자, 색시는 "이제 당신의 마음을 알았으니 당신의 뜻에 따르겠습니다."라고 대답했다.

그 후로 화장도 하지 않고 산골 농부의 차림으로 생활을 하자 양홍도 그녀와 둘이 산 속으로 들어가 농사를 짓고 베를 짜면서 생활했다.

양홍은 농사짓는 틈틈이 시를 지어 친구들에게 보냈는데 그 시 속에 왕실을 비방하는 내용이 발각되어 나라에서 잡으려 하자 吳나라로 건너가 고백통 (皐白通)이라는 명문가의 방앗간 지기가 되어 지냈다.

그러나 양홍 이 일을 마치고 돌아오면 그 아내는 밥상을 차리고 기다렸다가 눈을 아래로 깔고 밥상을 눈썹 위까지 들어올려[擧案齊眉] 남편에게 공손하게 바쳤다고 한다.

고백통(皐白通)이 양홍 내외를 보통으로 보지 않고 도와서 양홍은 그 후 수십 편의 책을 저술할 수가 있었다.

[출전] 후한서(後漢書) 일민전(逸民傳)


▶ <후한서 량홍전>에는 이런 이야기가 있습니다. 


동한때 량홍이라는 사람이 살았는데 이 량홍은 아주 구차한 가정에서 태여났으나 고심히 학습해서 후에 학문이 대단한 사람으로 됐다고 합니다. 


그러나 그는 벼슬에는 전혀 뜻이 없어 안해와 함께 일하면서 검박한 생활을 하는 것을 락으로 삼았답니다. 


그의 안해 맹광은 피부가 검실검실하고 몸이 아주 뚱뚱한 여인으로서 아주 못생겼다고 합니다. 


맹광이 처녀시절일적에 그의 부모들은 딸의 혼사 때문에 무척이나 골머리를 앓았다고 합니다. 


하지만 그것은 도련님들이 맹광을 못생겼다고 나무람해서가 아니라 오히려 맹광이 도련님들을 못마땅히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맹광은 량홍같은 사람이 아니면 시집을 가지 않는다면서 처녀나이 서른이 될 때까지 부모님들의 속을 태웠습니다. 


이에 그의 부모들은 할수없이 량홍을 찾아가서 청혼을 하게 됐는데 뜻밖에도 량홍이 선선히 대답했습니다. 


결혼하는 날 맹광은 첫날옷을 곱게 차려입고 량홍앞에 나섰습니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량홍은 첫날 색시를 거들떠 보지도 않았답니다. 


그 이튿날 신부가 첫날옷을 무명옷으로 갈아입자 그제야 량홍은 아주 기뻐하면서 <이제야말로 이 량홍의 안해답다>고 말했습니다. 


그때부터 그들 부부는 서로 돕고 아끼며 살아갔는데 량홍이 일을 마치고 돌아오면 그의 안해는 밥과 반찬을 담은 소반을 자기 눈썹높이까지 들어 남편한테 받쳐올리군 했습니다. 


제안거미란 성구는 바로 이런 이야기에서 유래된것인데 이처럼 금슬이 아주 좋은 부부를 형용해서 이 성구를 쓸 수 있습니다. 


또는 남편 공대가 각별한 것을 비유해서도 이 성구를 쓸 수 있습니다. 


▶ 东汉人梁鸿,字伯鸾,原籍平陵(今陕西咸阳市西北),年轻时家里很穷,由于刻苦好学,后来很有学问。但他不愿意做官,和妻子依靠自己的劳动,过着俭朴而愉快的生活。

  梁鸿的妻子,是和他同县孟家的女儿,名叫孟光,生得皮肤黝黑,体态粗壮,喜爱劳动,没有小姐的习气。据说,孟家当初为这个女儿选对象,很费了一些周折。三十岁了还没出嫁。主要原因倒不在于一般少爷嫌她模样儿不够娇,而在于她瞧不起那些少爷的一副娇模样。她自己提出要嫁个象梁鸿那样的男子。她父母没法,只得托人去向梁鸿说亲。梁鸿也听说过孟光的性格,便同意了。

  孟光刚嫁到梁鸿家里的时候,作为新娘,穿戴得不免漂亮些,梁鸿一连七天都不理睬她。到了第八夭,孟光挽起发髻,拔去首饰,换上布衣布裙,开始勤劳操作。梁鸿大喜,说道:“好啊,这才是我梁鸿的妻子呢!”

  据《后汉书·梁鸿传》载,梁鸿和孟光婚后,隐居在灞陵(今陕西长安县东)的深山里。后来,迁居吴地(今江苏苏州)。两人共同劳动,互助互爱,彼此又极有礼貌,真所谓相敬如宾。据说,梁鸿每天劳动完毕,回到家里,孟光总是把饭和菜都准备好了,摆在托盘里,双手捧着,举得齐自己的眉毛那样高,恭恭敬敬地送到梁鸿面前去,梁鸿也就高高兴兴地接过来,于是两人就愉快地吃起来。

[출전] 南朝 宋 范晔《后汉书 逸民传 梁鸿》:“为人赁舂,每归,妻为具食,不敢于鸿前仰视,举案齐眉。”

[동의어] 심심상인(心心相印), 상경여빈(相敬如宾), 부창부수(夫唱妇随)

[반의어] 금슬부조(琴瑟不调), 반목성수(反目成仇)





한국 Korea Tour in Subkorea.com Road, Islands, Mountains, Tour Place, Beach, Festival, University, Golf Course, Stadium, History Place, Natural Monument, Paintings, Pottery, K-jokes, 중국 China Tour in Subkorea.com History, Idioms, UNESCO Heritage, Tour Place, Baduk,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J-Cartoons, 일본 Japan Tour in Subkorea.com Tour Place, Baduk,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History, Idioms, UNESCO Heritage, E-jokes, 인도 India Tour in Subkorea.com History, UNESCO Heritage, Tour Place,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Paintin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