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곡학아세(麯壆阿丗/曲學阿世/曲学阿世) ◑  qǔ xué ā shì

▶ 曲 굽을 곡 學 학문 학 阿 아첨할 아 世 인간/세대 세.

▶ 학문을 굽히어 세속(世俗)에 아첨한다는 뜻으로, 정도(正道)를 벗어난 학문으로 세상 사람들에게 아첨함. 歪曲自己的学术,以投世俗之好。 cater to people's tastes with heterodox doctrines.


▶ 한(漢)나라 6대 황제인 경제(景帝:B.C 157-141)는 즉위하자 천하에 널리 어진 선비를 찾다가 산동(山東)에 사는 원고생(轅固生)이라는 시인을 등용하기로 했다.

그는 당시 90세의 고령이었으나 직언을 잘하는 대쪽 같은 선비로도 유명했다.

그래서 사이비(似而非) 학자들은 원고생을 중상비방(中傷誹謗)하는 상소를 올려 그의 등용을 극력 반대하였으나 경제는 끝내 듣지 않았다.

당시 원고생과 함께 등용된 소장(少壯) 학자가 있었는데, 그 역시 산동 사람으로 이름을 공손홍(公孫弘)이라고 했다.

공손홍(公孫弘)은 원고생을 늙은이라고 깔보고 무시했지만 원고생은 전혀 개의치 않고 공손홍(公孫弘)에게 이렇게 말했다.

"지금, 학문의 정도(正道)가 어지러워져서 속설(俗說)이 유행하고 있네. 이대로 내버려 두면 유서 깊은 학문의 전통은 결국 사설(私設)로 인해 그 본연의 모습을 잃고 말 것일세.

자네는 다행히 젊은 데다가 학문을 좋아하는 선비란 말을 들었네. 그러니 부디 올바른 학 문을 열심히 닦아서 세상에 널리 전파해 주기 바라네.

결코 자신이 믿는 '학설을 굽히어 [曲學]' 이 '세상 속물들에게 아첨하는 일[阿世]'이 있어서는 안 되네."

원고생의 말이 끝나자 공손홍은 몸둘 바를 몰랐다. 절조를 굽히지 않는 고매한 인격과 학식이 높은 원고생과 같은 눈앞의 태산북두(泰山北斗)를 알아 보지 못한 자신이 부끄러 웠기 때문이다.

공손홍은 당장 지난날의 무례를 사과하고 원고생의 제자가 되었다고 한다.

固之徵也 薛人公孫弘亦徵 側目而視固 固曰 公孫子務正學以言 無曲學以阿世.

[출전] 사기(史記) 유림전(儒林傳),  십팔사략(十八史略), 서한(西漢)

▶ [참조] 어용학자(御用學者), 지록위마(指鹿为马)


▶ [출전] 西汉·司马迁《史记·儒林列传》 : “务正说以言,无曲学以阿世。”


[예문] 《清史稿·汪廷珍传》:“大丈夫不以曲学阿世为耻,而徒畏布被之讥乎?”


[동의어] 세태염량(世态炎凉), 노안비슬(奴颜婢膝)


[반의어] 견강부굴(坚刚不屈), 심직구쾌(心直口快)






한국 Korea Tour in Subkorea.com Road, Islands, Mountains, Tour Place, Beach, Festival, University, Golf Course, Stadium, History Place, Natural Monument, Paintings, Pottery, K-jokes, UNESCO Heritage, 중국 China Tour in Subkorea.com History, Idioms, UNESCO Heritage, Tour Place, Baduk,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J-Cartoons, 일본 Japan Tour in Subkorea.com Tour Place, Baduk,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History, Idioms, UNESCO Heritage, E-jokes, 인도 India Tour in Subkorea.com History, UNESCO Heritage, Tour Place,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Paintin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