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호지세(騎虎之勢/骑虎之势) ◑ qí hǔ zhī shì

▶ 騎 말탈 기 虎 범 호 之 갈 지(…의) 勢 기세/형세 세

▶ 범을 타고 달리는 기세라는 뜻 ① 중도에서 그만둘 수 없는 형세 ② 내친걸음

일단 호랑이 등에 올라타게 되면 도중에서 내리지 말아야 한다.내리게 되면 호랑이 밥이 되고 마니까. 그대로 호랑이와 함께 가는 곳까지 갈 수밖에 없는 처지다.

▶ 남북조(南北朝) 시대 말엽인 581년, 북조 최후의 왕조인 북주(北周)의 선제 (宣帝)가 죽자, 재상 양견(楊堅)은 즉시 입궐하여 국사를 총괄했다.

외척이지만 한족(漢族)이었던 그는 일찍이 오랑캐인 선비족(鮮卑族)에게 빼앗긴 이 땅에 한족의 천하를 회복하겠다는 큰 뜻을 품고 때가 오기만을 기다리고 있던 차에 선제가 죽은 것이다.

양견이 궁중에서 모반을 꾀하고 있을 때 이미 남편의 뜻을 알고 있던 아내 독고부인 (獨孤夫人)으로부터 전간(傳簡)이 왔다.

"호랑이를 타고 달리는 기세이므로 도중에서 내릴 수 없는 일입니다.(騎虎之勢不得下) 만약 도중에서 내리면 잡혀 먹히고 말 것입니다. 그러니 호랑이와 함께 끝까지 가지 않으면 안 됩니다. 부디 목적을 달성하옵소서."

이에 용기를 얻은 양견은 선제의 뒤를 이어 즉위한 나이 어린 정제(靜帝)를 페하고 스스로 제위(帝位)에 올라 문제(文帝)라 일컫고 국호를 수(隋)라고 했다.

그로부터 8년 후인 589년, 문제는 남조(南朝) 최후의 왕조인 진(陳)나라마저 멸하고 마침내 천하를 통일하였다.

주(周)나라의 선제(宣帝)가 돌아가심을 당하여, 고조(高祖)인 문제(文帝)가 조정에 들어가서 백가지 일을 총괄하고 있었다.

독고황후는 사람을 시켜 고조(高祖)에 일러 말하기를,

"대사는 이미 그러한 것이니, 호랑이를 탄 형세로 내려 올 수가 없으니, 이것에 힘쓰라."

當周宣帝崩 高祖入居禁中 總百揆 后使人謂高祖曰大事已然 騎虎之勢 不得不勉 之.

▶ [출전] 수서(隋書) 獨孤皇后傳  

[동의어] 기호난하(骑虎难下), 세성기호(势成骑虎), 기수지세(騎獸之勢)

[반의어] 망이각보(望而却步), 외축부전(畏缩不前)





한국 Korea Tour in Subkorea.com Road, Islands, Mountains, Tour Place, Beach, Festival, University, Golf Course, Stadium, History Place, Natural Monument, Paintings, Pottery, K-jokes, UNESCO Heritage, 중국 China Tour in Subkorea.com History, Idioms, UNESCO Heritage, Tour Place, Baduk,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J-Cartoons, 일본 Japan Tour in Subkorea.com Tour Place, Baduk,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History, Idioms, UNESCO Heritage, E-jokes, 인도 India Tour in Subkorea.com History, UNESCO Heritage, Tour Place, Golf Course, Stadium, University, Paintings,